: 2019.9.17 화 16:28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뉴스
       
강남3구가 분양가 상승 주도했다
2015년에 15.1% 상승, 서울 전체 분양가 3.8% 올라
2016년 03월 11일 (금) 11:56:37

2015년 서울 아파트 분양가 상승은 강남3구가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2014년 대비 2015년 서울 아파트 분양가는 3.3㎡당 분양가가 2,001만원에서 2,078만원으로 평균 3.8% 올랐다. 이중 재개발(뉴타운 포함) 재건축 아파트 분양가는 2,071만원에서 2,347만원으로 8.1% 상승했다. 서울 전체 평균보다 2배이상 분양가 상승폭이 컸다.

특히 2015년에 분양한 강남3구(서초구 강남구 송파구) 재개발 재건축 아파트의 경우 3.3㎡당 분양가가 3,937만원으로 4천만원에 육박하면서 전년도 분양가(3,419만원)보다 무려 15.1% 올랐다.

재개발 재건축 아파트가 분양가 상승을 주도했던 작년 서울 분양시장은 결국 고분양가로 인해 미분양이 발생했다.

2015년 4월 분양한 북아현뉴타운 1-2구역에 지은 아현역 푸르지오는 3.3㎡당 평균 2,040만원에 분양하고 미분양이 발생했다. 2014년 5월 분양한 인근 아현 아이파크(1,800만원)보다 3.3㎡당 240만원이나 비싼 것이다.

역시 4월에 분양한 응암1구역에 짓는 힐스테이트 백련산4차도 3.3㎡당 1,400만원대 고분양가로 분양하면서 미분양됐다.

낡은 구도심에 위치해 수요자 선호도가 낮은 것도 원인이지만 지난 2011년부터 분양한 응암 7~9구역에 지은 힐스테이트 백련산 1~3차 시세보다 높게 분양가를 책정한 게 결정적이었다.

10월 이후 강남권에서도 미분양이 발생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10월 분양한 반포 센트럴 푸르지오 써밋(삼호가든4차), 같은해 11월 분양한 반포 래미안 아이파크(서초한양)와 삼성동 센트럴 아이파크(상아3차) 모두 미분양이 발생했다.

고분양가가 결정적이었다. 반포 래미안 아이파크와 반포 센트럴 푸르지오 써밋은 각각 3.3㎡당 분양가가 각각 4,240만원, 4,040만원으로 4,000만원을 돌파했다. 센트럴 아이파크는 3,960만원.

분양계약전후 되팔려는 단타족 가수요자가 대거 청약했지만 고분양가에 대출규제로 시장 상황이 나빠져 프리미엄이 붙지 않자 계약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한편 2016년 서울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는 66개단지, 2만2,456가구(일반분양)로 조사됐다. 이중 재개발 재건축 분양단지는 50개단지, 2만289구가구로 전체 분양물량의 90.3%에 달한다. 강남3구 재개발 재건축 분양물량은 8개단지, 1,608가구.

닥터아파트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서울 분양시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재개발 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주도할 것”이라면서 “대부분 도심 또는 강남에 위치해 입지가 뛰어나지만 완판하려면 지역내 실수요자들이 적극적으로 청약할 수 있는 적정 분양가 책정이 매우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장 이기는 정부 없다”
음악소풍‧영화제 등 가
궐기대회 이모저모 - 재건축
현대건설, 조경 디자인 우수성 인
“장안평,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메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5503 | 발행인 : 김진수 | 편집인 : 권종원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