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17 화 16:28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정보
       
광주 용인 파주 평택 ‘분양홍수 주의보’
최근 2년간 분양물량 4배 이상 급증, 경기 전체도 평균 3배 늘어나
2016년 03월 11일 (금) 11:57:09

“공급물량이 집값을 결정한다.”

지난 2013~2015년 대구 등 지방 아파트값이 폭등한 이유는 2008~2013년까지 분양물량이 평균을 크게 밑돌았기 때문이다.

반대로 2015~16년 분양물량이 평균을 크게 웃돌면 2~3년뒤인 2017~2018년에 입주물량(공급물량) 과잉으로 아파트값이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

닥터아파트가 2010~2016년 경기권 아파트 분양물량을 시군별로 조사했다. 최근 2년간(2015~2016년) 분양물량이 과거 5년간(2010~2014년) 분양물량보다 얼마나 증가했는지를 분석했다. 연평균 분양물량이 500가구 미만인 곳은 제외했다.

최근 2년간 경기권 연평균 분양물량은 13만8,372가구로 과거 5년간 4만4,693가구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최근 분양물량이 급증한 지역으로는 광주 용인 파주 평택 화성 등이 꼽혔다.

과거 분양물량이 연평균 562가구에 불과했던 광주는 최근 7,373가구에 달해 1,212% 증가했다. 작년부터 광주 태전지구 등 대규모 민간택지에서 분양물양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이어 용인도 연평균 분양물량(2,941가구)보다 최근 분양물량(1만6,333가구)이 455% 늘어나 분양물량 급증지역 2위를 차지했다. 역시 용인 남사지구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등 민간택지 분양물량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분양물량 급증지역 3위는 파주가 차지했다. 연평균 1,012가구에 불과했던 분양물량이 최근 4,369가구에 달해 332%가 증가했다. 과거 미분양이 많았던 운정신도시에서 작년에 힐스테이트 운정(2,998가구), 센트럴 푸르지오(1,956가구) 등 분양이 재개됐기 때문이다.

평택도 4위를 차지할만큼 최근 분양물량이 급증했다. 과거 미분양이 소진되면서 2015년부터 분양물량이 급증하고 있다. 과거 연평균 3,112가구에서 최근 1만3,323가구로 328%가 늘어났다. 수서KTX(SRT) 지제역 개통 호재로 용죽지구, 동삭지구, 소사벌지구 등에서 분양물량이 급증했다.

5위는 동탄2신도시 분양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화성이 292% 증가해 5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시흥(257%) 부천(253%) 김포(199%) 남양주(196%) 고양(186%)이 최근 분양물량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닥터아파트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실질소득 감소로 수요가 줄어드는 주택시장에서 공급물량이 집값을 좌우할 것”이라면서 “2015~2016년 분양물량 급증 지역은 악성 미분양인 준공후 미분양이 발생할 우려가 있고 2017년 하반기부터 입주물량이 쏟아지면 집값이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장 이기는 정부 없다”
음악소풍‧영화제 등 가
궐기대회 이모저모 - 재건축
현대건설, 조경 디자인 우수성 인
“장안평,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메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5503 | 발행인 : 김진수 | 편집인 : 권종원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