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17 화 16:28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뉴스
       
3월 분양물량, 2000년 이후 최대
61개단지, 4만3천가구 예정 … 전년동기대비 2배 육박
2016년 03월 11일 (금) 11:57:37

2016년 3월 분양물량이 역대 최대가 될 전망이다.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2016년 3월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은 61개 단지 4만3,020가구로 조사됐다. 주상복합 및 테라스하우스 포함.

3월 분양물량은 지난해 동기 분양실적 2만2,159가구에 비해 2배에 육박하는 물량이다. 3월 분양실적도 이전 최대물량인 지난 2005년 2만6,276가구를 뛰어넘어 조사시점인 2000년 이후 역대 최대물량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로는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31개단지 2만1,790가구, 지방은 30개단지 2만1,230가구로 거의 비슷한 물량이다.

서울에선 3월에 6개단지 2,168가구가 일반분양될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광진구 구의동 구의1구역 단독주택을 재건축하는 래미안 구의 파크스위트를 3월 분양한다. 854가구 중 502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삼성물산은 또 개포주공 2단지를 재건축할 래미안 블레스티지를 이르면 3월에 분양할 예정이다. 총 1,957가구 중 전용면적 49~126㎡ 396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GS건설은 은평뉴타운 A11블록에 짓는 은평스카이뷰 자이 84㎡ 361가구를 3월 분양한다.

경기권에선 23개단지 1만8,824가구가 3월 분양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하남 미사강변도시에서 올해 첫 분양하는 e편한세상 미사 69~84㎡ 652가구를 3월 분양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의정부시 의정부동 일대 직동근린공원부지에 짓는 의정부 롯데캐슬 골드파크 59~84㎡ 1,850가구를 3월 분양할 예정이다. 대림산업은 양주시 옥정동 양주신도시 A18블록에 짓는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 2차 60~85㎡ 1,160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경기 고양시 탄현동에 짓는 일산에듀포레 푸르지오를 3월 분양한다. 59~99㎡ 1,690가구.

GS건설은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 A8블록에 짓는 동탄 파크자이(979가구)를 3월 분양한다. 동탄2신도시에서 올해 첫 분양하는 단지로 지난해 11월부터 남동탄을 중심으로 미분양이 발생해 청약결과가 주목된다.

GS건설은 또 현대건설, 포스코건설과 고양시 일산동구 고양관광문화단지(한류월드) 도시개발구역 M1·2·3블록에 짓는 킨텍스역 원시티를 3월 분양할 예정이다. 84~142㎡ 2,038가구.

한편 지방에선 부영주택이 경남 창원시 월영동에 짓는 월영 사랑으로 부영(4,298가구)을 3월 분양예정이다. 부산에선 연산2구역 더샵(549가구), e편한세상 초량(548가구) 등이, 대구에선 달서구 대구 수목원 제일풍경채(982가구), 수성구 만촌 삼정그린코아 에듀파크 등이 3월 분양예정이다.

호남권에선 전주에서 분양물양이 많다. 에코시티 더샵 2차(702가구), 에코시티 KCC스위첸(948가구), 만성 법조타운 중흥S클래스(615가구) 등이 3월 분양예정이다.

닥터아파트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3월 분양물량이 역대 최대가 될 전망이지만 대출규제로 인한 주택시장 약세장이 계속될 경우 최근 미분양이 급증하고 있는 광주 용인 화성 평택 등 경기권은 분양시기를 4월 총선이후로 늦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장 이기는 정부 없다”
음악소풍‧영화제 등 가
궐기대회 이모저모 - 재건축
현대건설, 조경 디자인 우수성 인
“장안평,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메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5503 | 발행인 : 김진수 | 편집인 : 권종원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